정경식

1028_1737_4056

87년 6월 항쟁과 7,8월 노동자 대투쟁을 통해 민주노조가 만들어지기 시작한다. 대우중공업 노조는 60년에 창립해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었고, 95년 민주노총이 만들어 지면서 민주노총으로 조직전환을 했다. 당시 87년 5월에 지부장선거는 조합원 직선이 아닌 대의원 간선제였다. 대의원 선거 결과 민주파 후보 지지 대의원이 전체지부대의원 13명중 7명으로 민주파 지부장 후보가 당선될 것이라고 조합원들은 희망했다. 그러나 대의원 1명이 조합원을 배신하였고 결과는 뒤집어져 버렸다.

여기에 정경식열사는 분을 참지 못하고 배신한 대의원에게 문책을 하던 중 시비가 붙어 한명이 얼굴을 다쳤고, 피해자는 다음날 창원경찰서에 고소를 했다. 주변에서 합의를 하려고 노력했으나 보이지 않는 힘의 작동으로 끝내 합의를 해주지 않는다. 결국 6월8일 정경식열사는 2공장에서 조퇴허락을 받고(피해자는 1공장에서 일하고 있고 거리상 2KM정도 떨어져있음) 피해자와 합의를 위해 나간 후 행방불명이 되었다. 그리고 열사의 시신은 9개월 뒤 88년 3월2일 창원의 불모산의 작은 산불로 인해 발견이 된다.

정경식 열사의 유가족 아카이브는 어머니와 누이의 증언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요약하는 이야기 - 편집자 주

Prologue

대우중공업은 우리집에 그림자도 안 비쳤어예

1.

우리 엄마가 내보고 똑똑이라 캤는데

2.

거제댁은 고기 장사를 해가지고 즈그 식구를 믹여살리네

3.

내가 어찌 저런 아들을 낳았실꼬

4.

정경식이 내놔라!

5.

민주화를 해야 한다, 민주노조로 바꾸자

6.

불모산에 아 뼈를 다 흩쳐놨어예

7.

그런 일 한다꼬 죽이는 법이 개법이다!

8.

정치하는 사람 집집마다 찾아댕깄습니다

8.

정치하는 사람 집집마다 찾아댕깄습니다

9.

노동자도 사람이다!  노동법을 망글어 주세요!

10.

양산 공원에 우리 경식이 묻어줬어예 (23년만의 장례식)

 

 

11.

민주화, 아직 꿈꾸고 있어요

Epilogue

어머니의 기도: 우리 아들은 좋은 부모 만나가서 이 세상에 한 번 태어나길